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이대목동병원, 수술 후 점검(사인 아웃)통해 수술실 안전 도모
파일
  • 파일이 없습니다.
  • 조회수 85
  • 등록일 2021-03-05

이대목동병원, 수술 후 점검(사인 아웃)통해 수술실 안전 도모

-이대목동병원 우수 QI 활동 시상식… ‘사인아웃 수행률 증진팀 대상 


external_image

QI활동시상식에서 대상을 받은 김이루미 수술실 간호 파트장(왼쪽)과 유재두 이대목동병원장  


이대목동병원은 의료 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목적으로 작년 한해 가장 우수한 QI(의료질향상) 활동을 펼친 부서에 대한 시상식을 3월 2일 열었다. 이번 시상식에서 대상은 ‘수술 후 사인아웃(Sign-Out) 수행 증진팀’이 받았다.


‘사인아웃’이란 수술에 참여한 모든 의료진이 환자 퇴실 전에 모여 수술명, 계수, 채취된 검체, 장비 등을 확인하는 과정이다. 환자 안전을 위해 무척 중요하지만, 일부 급박하게 수술이 시작되거나 바로 다음 수술이 예정된 경우 간혹 사인아웃 절차가 간과되기도 한다. 사인 아웃 절차를 철저히 지키면 체내 이물질이 잔류하거나, 검체를 분실하는 등의 문제를 예방할 수 있다.   


수술실 간호팀, 외과, 마취통증의학과 등이 참여한 ‘사인아웃 수행 증진팀’은 2019년 10월부터 표준화된 ‘수술 안전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사인아웃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했다. 수술실 복도에 사인아웃 홍보 포스터를 부착하고 사인아웃 왕중왕 선발대회, OX퀴즈 게시판 부착 등 꾸준한 홍보 활동을 벌였다. 매월 ‘사인아웃 모니터링 결과’를 전 의료진과 공유하고, 비교적 사인아웃 수행률이 낮은 진료과에 직접 통보해 개선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 결과 1년 만에 사인아웃 수행률이 목표치를 훌쩍 뛰어넘는 등 수술 후 사인아웃 문화가 정착됐다. 


사인아웃 증진 활동을 주도한 김이루미 수술실 간호 파트장은 “급박한 업무 와중에서도 사인아웃이라는 문화가 뿌리내릴 수 있게 참여해주고 서로 격려해준 직원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지속적으로 QI 활동을 전개해 이대목동병원의 수술실은 가장 안전하면서도 최상의 의술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