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보도자료

세계조산학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지부 웨비나 심포지엄 개최
파일
  • 파일이 없습니다.
  • 조회수 82
  • 등록일 2021-03-04

세계조산학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지부 웨비나 심포지엄 개최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김영주 교수 주관 

-전 세계 90여 명 산부인과 전문의·과학자 참여 


2월 26일 오후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에서 진행된 세계조산학회 웨비나 심포지엄에서 김영주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교수가 인사하고 있다.


세계조산학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지부(Preterm birth International Collaborate, PREBIC)가 개최한 ‘웨비나 심포지엄’이 2월 26일 오후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에서 열렸다. 이번 심포지엄은 세계조산학회 아시아-오세아니아 지부 대표를 맡은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김영주 교수가 주관했다. 심포지엄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웹 세미나(웨비나)로 진행됐다.


2017년 창설된 세계조산학회 아세아 오세아니아지부는 한국, 일본, 중국, 인도 및 호주의 산부인과 의사 및 과학자 200여 명이 가입돼 활동하고 있다. 이번 웨비나 심포지움에서는 고려대 안암병원 안기훈 교수, 호주 퀸즐랜드 대학교 칼로스 사로몬 박사, 중국 의과대학 성징병원 샤오웨이 인 박사가 연사로 참여 했고 ▲조기 통증 예측을 위한 최근 연구 동향 ▲다태아 임신에서의 조기 예측 연구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임신부에게 미칠 수 있는 영향 등에 대해 활발하게 논의했다.  


주관자인 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김영주 교수는 “고령 임신, 시험관 시술 증가, 다태아 임신 증가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고위험 임신이 증가하는 추세”라며 “판데믹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세계 산부인과 의사들이 각자의 위치에서 조산 위험을 낮추기 위해 꾸준히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